‘인형의 집’ 왕빛나, 박하나 정신병원에 가뒀다…’충격 전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Cap 2018-05-07 20-21-39-577-vert

KBS2 ‘인형의 집’ 박하나가 정신병원에 갇혔다.

7일 방송된 ‘인형의 집’ 51회에서 세연(박하나)는 엄마 영숙(최명길)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경혜(왕빛나)에게 자수하라고 조언했다.

경혜는 순순히 “자수하겠다”고 했고 세연에게 경찰서에 함께 가달라고 부탁했다.

세연은 경찰서에 가는 길에 누군가에게 납치당했고 정신병원에 감금됐다.

이는 경혜의 계획이었다. 경혜는 자신을 위협하는 세연을 가두려고 수를 썼다. 정신과 의사인 효정(유서진)과 만나 가짜 증거 자료까지 만들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