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캐나다서 콘서트…게스트는 길구봉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BAEK-CANADA-12x18

가수 백지영이 처음으로 캐나다에서 콘서트를 연다.

백지영은 북미 투어의 일환으로 오는 20일과 22일 캐나다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백지영은 캐나다 현지 팬을 위해 자신의 히트곡 뿐만 아니라 다양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백지영의 캐나다 콘서트에는 길구봉구가 게스트로 참석한다. 이들은 수개월 째 음원 차트를 휩쓸고 있는 ‘이 별’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 등 인기곡을 선보인다.

지난 4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페창가 리조트(Pechanga Resort)에서 열린 백지영 미국 단독 콘서트는 2회 공연이 모두 매진되며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백지영은 2014년, 2016년 미국 LA와 뉴욕 콘서트도 매진을 기록했고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맨해튼 링컨센터 에버리 피셔홀’에 입성하는 등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