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고3’, 오늘(7일) 첫 방송…유닛 결성 위한 ♥라인 ‘치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net Wanna One Go X-CON

그룹 워너원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워너원고(Wanna One Go)’의 새 시즌’Wanna One Go : X-CON’이 오늘(7일) 처음 방송되는 가운데, 11개의 멤버별 무푠집본 영상이 선공개돼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유닛 결성을 위해 찾은 한적한 산장에서 각자의 여가시간을 보내는 워너원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윤지성은 멀리서 들려오는 음악 소리에 낮잠을 청했으며 라이관린은 거실에서 편하게 휴식을 취했다.

옹성우는 부엌에서 마음에 드는 간식을 찾기 위해 찬장과 냉장고를 뒤적거렸다. 에너자이저 박우진은 야외에서 자전거를 타거나 배드민턴 채를 갖고 놀았다. 강다니엘은 강아지와 놀아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황민현은 좋은 날씨를 만끽하며 사진을 찍는 등 여유를 즐겼다.

음악과 함께 힐링의 시간을 가지는 멤버들도 있었다. 김재환은 피아노로 ‘에너제틱’을 연주하며 자신만의 방탕한 음색을 자랑했고, 박지훈은 외롭다는 가사의 캔디 주제가를 부르며 엉뚱한 면모를 보였다. 하성운은 하모니카와 오카리나 등을 자유롭게 연주해 노래를 만들었다. 이대휘는 기타 반주에 맞춰 선미의 ‘가시나’를 색다른 매력으로 편곡했다. ‘좋니’를 열창하는 배진영의 모습도 공개됐다.

첫 회에서는 워너원이 여러 미션 수행을 통해 유닛을 결성하는 과정이 담길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어떤 멤버는 오직 한 멤버 만을 바라보는 일편단심 애정공세를 퍼붓기도 하고, 어떤 멤버는 자신이 원하는 상대가 다른 사람을 선택하자 질투의 눈초리를 보내는 등 짝짓기 예능 프로그램 뺨치는 러브라인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워너원은 교외의 한적한 산장을 찾아 춤과 애교, 때로는 몸개그를 통해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고 각자 좋아하는 음악 장르와 추천 곡을 공유하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치열한 러브라인을 형성할 예정이다. 각자 원하는 멤버들과 유닛 커플을 이루는데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Wanna One Go : X-CON’은 워너원의 첫 유닛 프로젝트를 위해 멤버들이 직접 유닛을 구성하고 최고의 음악성을 갖춘 역대급 프로듀서들과 함께 협업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워너원은 오는 6월 서울 고척돔에서 개최되는 ‘원: 더 월드(ONE: THE WORLD)’콘서트의 6월 1일 공연을 ‘X-CON DAY’로 정해 해당 유닛 무대들을 최초로 선보인다. 이 역시 ‘Wanna One Go : X-CON’에서 독점 방송된다. 각 유닛의 곡들은 6월 4일 워너원의 스페셜 미니앨범 ‘1÷X=1(UNDIVIDED)’에 담긴다.

‘Wanna One Go : X-CON’은 이날 오후 8시 Mnet에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