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덕후”…아이콘 찬우, 8일 LG 트윈스 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CHAN

아이콘 찬우가 오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리그 LG-롯데 전 시구자로 나선다.

찬우는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유별난 야구 사랑꾼이다. LG 트윈스의 열혈 팬으로 틈틈이 SNS를 통해 남다른 팬심을 인증했고 LG 트윈스 공식 SNS 계정 유일한 아이돌 팔로워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아이콘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자체제작 아이콘TV’ 2회에서 찬우는 스크린 야구를 할 때 닉네임을 ‘무적 LG 찬우’로 지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찬우는 ‘자체제작 아이콘TV’ 촬영 중에도 야구 중계 시간마다 경기를 시청했다는 스태프들의 후문이다.

찬우가 소망하던 LG 트윈스 경기 시구는 추후 ‘자체제작 아이콘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팬과 더불어 아이콘 멤버들까지 염원했던 막내 찬우의 첫 시구 도전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총 10부작 ‘자체제작 아이콘TV’는 아이콘이 직접 PD가 돼 기획, 촬영, 편집을 하는 데뷔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유튜브와 V라이브에서 공개되고, 같은 날 밤 12시 30분 JTBC에서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