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러’ 김민재, 스크린 신고식…’충무로 기대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민재_메인

배우 김민재가 영화 ‘레슬러’를 통해 스크린 신고식에 나선다.

‘레슬러’는 전직 레슬러에서 프로 살림러로 변신한지 20년. 살림 9단 아들 바보 귀보씨가 예기치 않은 인물들과 엮이기 시작하며 평화롭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히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민재는 레슬링 유망주로, 아빠 귀보(유해진)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주겠다는 목표를 가진 아들 성웅 역을 맡았다.

김민재는 레슬링 선수 캐릭터를 위해 3개월 동안 하루 3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했다. 또 체중 5kg을 증량해 프로 레슬러다운 체격 등 스타일에도 신경썼다. 김민재는 레슬링 훈련 도중 잦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백드롭 등 고난도 레슬링 기술까지 100% 소화하며 대역 없이 촬영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김민재는 2015년 Mnet ‘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 이후 ‘두번째 스무살’, ‘처음이라서’, ‘마이 리틀 베이비’, ‘낭만닥터 김사부’, ‘도깨비’, ‘최고의 한방’, ‘위대한 유혹자’ 등 드라마를 통해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영화 ‘레슬러’를 통해 스크린에 진출하며 충무로 대세 배우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레슬러’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