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뇌에 빠진 김준면”…’리치맨’, 궁금증 모으는 스틸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180507 - 리치맨  김준면 대표님, 고뇌하는 모습마저 섹시하다!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새 수목드라마 ‘리치맨’의 김준면이 고뇌에 빠졌다.

‘리치맨’은 안면인식장애라는 치명적 단점을 지닌 천재 사업가 유찬(김준면)과 알파고 기억력을 자랑하는 취준생 보라(하연수)가 부딪히면서 펼치는 힐링 로맨스다.

김준면이 연기하는 이유찬은 시가총액 2조원에 달하는 넥스트인의 CEO. 단 29살의 나이에 개인자산 3천억에 달하는 그는 자신의 천재적인 두뇌만으로 성공을 이룬 자수성가형 재벌이다.

특히 대표이기 이전에 프로그래머이자 창작자로서 실력으로 승부하는 그는 자유분방한 사내 분위기와 인센티브 제도라는 획기적 기업 문화를 탄생시켰다. 또한 회사 경영은 부사장 민태주(오창석)가 전담, 주변 인물들에는 단 1초의 관심조차 없는 안하무인 성격으로 오로지 개발에만 신경쓴다.

그런 이유찬이 고뇌에 빠진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늘 프로그래밍을 하느라 키보드만 두들기던 그가 웬일인지 회의실에 앉아 심각한 얼굴을 하고 있는 것. 언제나 제멋대로 굴던 그를 이토록 고민에 빠지게 만든 사안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리치맨’은 오는 9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