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성우이기에 가능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성우_라이브_오양촌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한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 배성우가 tvN ‘라이브’의 오양촌 역을 소화하며 화제를 낳았다.

지난 6일 18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라이브’는 경찰들의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배성우는 신입 경찰들에게는 까칠하지만 든든한 선배, 아내에겐 미워할 수 없는 연하 남편 오양촌으로 열연했다.

오양촌은 경찰 레전드라고 불릴 정도로 사명감 넘치는 경찰이지만, 가족에게는 무심한 남편이자 아빠인 동시에 아들이다. 배성우는 이러한 오양촌을 우리 주변의 살아 숨 쉬는 인물로 만들며 특유의 인간미로 시청자들의 이해와 공감을 이끌었다.

굴곡진 삶을 살아가는 오양촌의 변화는 드라마의 중심축이자 상징이 되었다. 웃길 때는 확실하게 웃음을 주고, 슬플 때는 짠내 가득한 슬픔을 그려냈다. 배우와 캐릭터가 혼연일체 된 ‘라이브’의 오양촌은 배성우이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영화뿐 아니라 드라마에서도 영향력을 보여준 배성우. 그의 차기작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