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김권, 회사로 돌아온 여회현에 “이제 내 손 잡기로 한 거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KBS2 ‘같이 살래요’의 여회현이 회사로 돌아왔다.

6일 방송된 KBS2 ‘같이 살래요’에서는 회사로 돌아온 박재형(여회현)이 최문식(김권)에게 “무단 결근한만큼 야근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문식은 “무슨 생각으로 출근한 거야?”라고 물었다. 박재형은 “열심히 일하겠다는 생각으로 출근했습니다”라고 답했고, 최문식은 “이제 내 손 잡기로 한 거냐? 열심히 해봐”라고 격려했다.

이어 박재형은 연다연(박세완)에게 “밥 한 번 살게요. 나 없는 동안 고생 많이했다면서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연다연은 설레어하며 “저랑 밥을 먹자구요?”라고 물었고, 박재형은 “먹고 싶은 거 다 말해요”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