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속초 이승기 할머니댁 방문 결정 “롸잇 나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차인표 사부가 ‘롸잇 나우’ 정신을 몸소 보여줬다.

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차인표와 멤버들이 갑작스럽게 이승기의 할머니 댁 속초를 방문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차인표는 멤버들과 ‘지금 당장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말했다. 이승기는 “하나 떠오른 게 있다”라며 “할머니가 속초에 계신데 전역하고 뵈러 간다고 해놓고 아직 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차인표는 “그럼 내일 당장 가자”고 실천에 옮겼다.

멤버들은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현실을 받아들였다. 이승기는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내일 아침 속초에 가게됐다”고 말했고, 할머니는 “너무 좋고 황송하다”라고 기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