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72시간’서 레스토랑 근무…노동의 성스러운 느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동방신기,최강창민,콘서트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TVXQ! CONCERT -CIRCLE- #welcome’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레스토랑 셰프에 도전해 본 뒤 노동의 가치를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말했다.

동방신기는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서클 #웰컴(Circle #welcome)’을 열기 전 취재진을 만나 리얼리티 프로그램 ‘동방신기의 72시간’ 촬영 후일담을 털어놨다.

이 방송에서 최현석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에서 일했던 최강창민은 “나는 그곳에 가고 싶은 마음이 눈곱만큼도 없었다. 집에서 조촐하게 내가 일용할 양식 정도만 만들어먹고 싶었다. 스태프들에게 등 떠밀려 간 거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막상 해보니 정말 즐거웠다. 그리고 노동이 얼마나 성스럽고 가치 있는, 그리고 보람찬 일인가 다시 한 번 느꼈다”고 했다.

그는 “어떤 활동이 더 좋다 혹은 안 좋다를 떠나서, 뭔가 일을 한다는 것 자체가 내가 살아있구나 하는 느낌일 들었다. 귀중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유노윤호는 유치원 교사 체험을 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아이들을 좋아했다. 사촌 동생들들과도 나이 차이가 꽤 나는 편이라서 아이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았다”며 “그런데 유치원 교사들이 정말 고생을 하시더라. 순수한 마음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뜻깊고 따뜻한 기억이었다”고 말했다.

‘서클 #웰컴’은 동방신기가 약 3년 만에 개최하는 국내 콘서트로 양일간 2만 2000여 명의 관객들을 불러 모았다. 동방신기는 이번 공연에서 정규 8집 수록곡과 기존 히트곡을 골고루 들려줄 전망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