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타지마할, 3라운드 진출… 사파리의 정체는 폴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파리의 정체는 폴킴이었다.

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사파리와 타지마할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사파리는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선곡해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조장혁은 사파리의 무대를 보고 “댄스가 전공이 아니다. ‘에너제틱’을 불렀지만 소울 느낌이 났다”며 “발라드를 하는 사람”이라고 추측했다.

정유경의 ‘스톰’을 본인만의 색깔로 소화한 타지마할은 남다른 가창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조장혁은 타지마할에 대해 “역시 발라드 전공인 것 같다. 감정선이 도드라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판정단 투표 결과 타지마할이 사파리에 승리를 거뒀고, 사파리는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사파리의 정체는 폴킴으로, 그는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떨어지 거나 통편집 됐었다. 가면을 쓰고 새로운 걸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