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마녀전’ 신혜정 “얄미운 캐릭터 응원해주셔서 감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신혜정/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신혜정/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신혜정이 SBS ‘착한마녀전’ 종영 소감을 밝혔다.

신혜정은 지난 5일 방송된 ‘착한 마녀전’ 마지막 회에서 봉천대(배수빈)와 함께 산부인과 진료를 보며 두 사람의 미래를 그려냈다.

신혜정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주예빈이 얄밉고 악녀 같은 캐릭터였음에도 불구하고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촬영하는 내내 주변 많은 분들이 세세하게 가르쳐 주셔서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행복한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는 혜정이 되겠다”고 드라마에 대한 깊은 애정과 감사함을 드러냈다.

신혜정은 항공사 내 최고의 스펙을 가진 스튜어디스 예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신혜정은 선희(이다해)에게 경쟁심을 느끼고 앞길을 훼방 놓으려 치밀한 계략을 세우는 예빈 캐릭터를 통해 귀여운 악녀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