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주상욱부터 류효영까지… 진심어린 ‘종영 소감’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TV조선 '대군'/사진제공=씨스토리, 예인 E&M

TV조선 ‘대군’/사진제공=씨스토리, 예인 E&M

6일(오늘) 마지막 방송만을 앞두고 있는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윤시윤, 진세연, 주상욱, 류효영, 손지현이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3월 3일 처음 방송된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는 방송 2회 만에 TV조선 드라마 사상 최고시청률을 돌파하는가 하면, 지난 16회 방송분은 전국 4%를 돌파, 지상파 제외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대군’이 종영까지 단 1회 남은 상황에서 마의 시청률 5%를 돌파할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대군’의 윤시윤, 진세연, 주상욱, 류효영, 손지현의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꽃왕자 은성’에서 ‘리더 이휘’로 활약, 시대가 필요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줬던 윤시윤은 “힘들었던 순간들이 지나고 나니 ‘더 잘할 걸 더 힘낼 걸’이라는 생각으로 가득 찬다. 특히 ‘이번 작품은 잘할 수 있을까?’ 라는 두려움이 컸다”라고 소회를 밝히며 “하지만 결국 작품은 많은 동료들과 하나가 되어 함께 이뤄나가는 것임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혼자가 아닌 우리라서 행복했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삶과 사랑을 적극적으로 쟁취하는 ‘적극녀’ 성자현을 열연해 ‘무한 응원’을 이끌어냈던 진세연은 “지난 겨울부터 오늘까지 함께 고생하신 감독님, 배우 분들, 그리고 모든 제작진 분들 덕분에 큰 사고 없이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한 뒤 “무엇보다 3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성자현, 그리고 ‘휘현 커플’을 사랑해주신 ‘대군’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오늘 방송되는 ‘대군’ 마지막 회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는 애정 어린 인사를 건넸다.

‘제 2의 이방원’을 꿈꿨던 ‘욕망 강’에서 피바람을 일으키는 ‘폭주 강’으로 변신, 카리스마 열연을 펼쳤던 주상욱은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두 계절이 지났다. 작별을 고하려니 참 아쉽다”며 “개인적으로 조금 아쉽지만, 강이라는 멋진 캐릭터를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 제가 강을 통해서 쏟아낸 감정들을 좋게 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 보내주신 많은 사랑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다시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는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사랑보다 권력을 원했던 ‘야망녀’로 활약하며 욕망의 ‘슬픈 허기’를 열연했던 윤나겸 역의 류효영은 “‘대군’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이었다. 방향을 잡아주셨던 감독님,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주셨던 작가님, 카메라 뒤편에서 고생해주신 제작진 분들의 고생에 감사드린다. 함께 했던 배우 분들께도 감사했다. 함께해서 즐거웠고, 정말 많이 배웠다.”며 “무엇보다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끝까지, 마지막 회까지 본방사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로지 휘를 바라보며 북방에서 조선 땅을 밟은 호위무사 루시개 역을 맡아 ‘웃음과 눈물’을 선사했던 손지현은 “첫 사극 도전이었던 ‘대군’에서 훌륭한 감독님과 작가님, 제작진 분들, 그리고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참 값진 시간들이었다”며 “앞으로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대군’ 20회(최종회)는 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