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주현X김지훈, 솔직해서 더 설레는 ‘철부지 커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의 김지훈(이광재)과 김주현(김영하)이 철부지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로 설렘과 재미를 선사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6일) 방송되는 ‘부잣집 아들’ 25회~28회에서는 이광재(김지훈)와 김영하(김주현)가 한층 과감한 대화들로 시청자들의 체온을 후끈 달아오르게 할 예정이다.

광재의 솔직하고 천진난만한 매력이 영하는 물론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에 쫄깃한 설레임을 선사한다. 더 없이 사랑스럽고 예쁜 두 사람의 꽁냥거림이 안방극장을 한층 진해진 핑크빛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이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늦은 밤 손 꼭 잡고 거리를 함께 거니는 광재와 영하의 데이트 현장이 담겨있다. 커플룩으로 멋을 낸 두 사람에게서 다시 사랑을 시작한 연애의 풋풋함이 느껴지고 있어 보는 이들의 설렘을 배가시키고 있다.

특히 세상 아쉬운 표정의 광재와 그런 광재를 애정 듬뿍 담긴 눈빛으로 바라보는 영하의 모습이 절로 입꼬리를 상승시키고 있는데 이날 두 사람은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오늘(6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