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정준영-황치열, 개구리 공중부양 포착 ‘남다른 점프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1박 2일'

사진=KBS2 ‘1박 2일’

KBS2 ‘1박 2일’ 속 개구리를 연상시키게 하는 정준영, 황치열의 공중부양 모습이 순간 포착됐다.

오늘(6일) 방송되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황치열, 김영철과 함께 경기도 광주에서 용인까지 경기도 일대 행사를 총망라하는 ‘봄맞이 페스티벌’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정준영, 황치열이 공중부양을 하고 있는 순간이 포착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개구리처럼 뛰어오른 두 사람의 자태가 담겨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이는 저녁 복불복을 걸고 단체 훌라우프에 한창인 정준영, 황치열의 모습.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고된 행사의 늪에서 벗어나 꿀맛 같은 저녁을 맛볼 수 있는 단 한 팀으로 선정되기 위해 사력을 다할 예정이다. 특히 사전 게임에서부터 남다른 점프력을 과시하던 정준영과 황치열. 단체 훌라우프가 시작되자 마자 두 사람은 이내 개구리에 빙의된 듯한 남다른 고공점프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훌라우프와 함께 하늘 높이 솟아오른 두 사람의 자태에 멤버들은 정준영의 기럭지와 황치열의 민첩성에 혀를 내두르며 넘사벽 강적임을 인정했다고. 이처럼 승리를 위해 집념을 불태운 두 사람의 모습을 통해 과연 성공했을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1박 2일’은 오늘(6일)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