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 ‘무법변호사’ 카메오 출연… 비리 경찰 役 ‘열연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무법변호사'

사진=tvN ‘무법변호사’

배우 진선규가 김진민 감독과의 남다른 의리를 과시하며 tvN ‘무법변호사’ 특급 카메오로 출연한다.

‘라이브’ 후속으로 오는 12일 처음 방송하는 ‘무법변호사’(연출 김진민, 극본 윤현호)는 6일 배우 진선규가 극 중 이준기(봉상필)를 협박해 돈을 뺏으려는 ‘비리 경찰’ 역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리며 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진민 감독과 진선규는 2016년 드라마 ‘결혼계약’으로 처음 인연을 맺고 호흡을 맞추며 우정을 이어 갔다. 그런 진선규가 ‘무법변호사’ 카메오 출연을 하며 김진민 감독과의 의리를 과시, 극 중 ‘비리 경찰’ 역을 맡아 선 굵은 연기의 진수를 선보이며 하드캐리할 예정이다.

진선규가 맡은 비리 경찰은 단속을 빌미로 ‘무법변호사’ 이준기에게 뇌물을 요구하는 캐릭터로 ‘무법변호사’ 1화 속 웃음포인트를 쥐고 있는 인물. 진선규는 짧지만 강렬한 등장으로 영화 ‘범죄도시’에 버금가는 궁극의 연기력을 펼쳐 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진선규는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김진민 감독과의 친분으로 카메오 출연을 흔쾌히 결정했고 특히 지난 4일(금) 공개돼 온라인을 강타한 ‘무법변호사’ 1화 예고편을 통해 “아이고 실례했습니다”라는 대사와 함께 능글맞은 미소를 띤 비리 경찰의 모습을 드러내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진선규는 단 한 컷의 등장만으로도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과시, 브라운관을 통해 어떤 연기를 펼쳐 보일지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실제 촬영장에서 진선규는 상대 배역으로 나오는 이준기와 함께 더할 나위 없는 연기 시너지로 화끈한 팀플레이를 선보였다. 특히 촬영 당일 예기치 않게 불어 닥친 칼바람으로 인해 서로의 대사가 잘 들리지 않은 것은 물론 발음이 꼬여 연이어 NG가 나는 헤프닝까지 발생하는 등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진선규가 바쁜 스케줄에도 김진민 감독의 러브콜에 흔쾌히 카메오 출연을 결정했다”며 “진선규가 맡은 비리 경찰 역은 ‘무법변호사’ 오프닝을 여는 임팩트 있는 배역이다. 특히 이준기와 진선규의 내공 넘치는 연기가 만나 첫 장면부터 유쾌한 명장면이 탄생했다.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에 ‘신 스틸러’ 진선규가 지원 사격한 ‘무법변호사’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무법변호사’는 오는 12일 오후 9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