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삼성 어버이연합 후원 사실 ‘단독 보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스트레이트'

사진=MBC ‘스트레이트’

MBC ‘스트레이트’가 이번주에는 삼성이 보수단체를 후원한 사실을 밝힌다.

오늘(6일) 방송될 ‘스트레이트’에서는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단체의 배후에 국가정보원과 삼성이 있다는 사실을 공개한다.

이명박 정권 시절인 2009년, 국가정보원은 어버이연합에 국정원 사업에 협조하라는 은밀한 제안을 했다. 이후 어버이연합은 국정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으며 진보 진영에 대한 공격에 앞장선다. 이른바 관제 시위의 선두에 서게 된 것. 국정원 직원은 법정에서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에게 다달이 200만~500만원의 ‘협조망비’를 제공했다. 어버이연합이 시위에 나설 때마다 수백만~천만원 대에 이르는 현금 뭉치도 국정원으로부터 은밀히 전달됐다.

어버이연합에 돈을 댄 곳은 국정원뿐만이 아니었다. 삼성이 2013년 11월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통해, 어버이연합에 8천만 원을 지원하는 등 보수단체에 뭉칫돈을 대 온 사실이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밝혀진 것.

삼성의 역할은 단순히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보수단체의 돈줄, 전경련을 이어주는 연결고리였다. 삼성 미래전략실은 국가정보원 및 청와대 담당자와 전경련 간부의 비밀회의를 수차례에 걸쳐 주선했다. 전경련이 보수단체에 대한 자금 지원에 난색을 표시할 때마다 삼성은 전경련을 움직여 자금 지원을 하도록 했다. 삼성의 돈이 전경련을 통해 우회 지원된 것이다.

심지어 보수단체의 브레인 역할을 해 온 한 단체를 사실상 삼성이 만들었다는 보수단체 원로의 증언까지 나온 상황. 그러나 삼성은 ‘스트레이트’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내놓지 않고 있다.

삼성과 보수단체의 관계는 6일 오후 11시 5분에 시작하는 ‘스트레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