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9년차 비서의 내공 발산 ‘매력 뿜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티저 화면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티저 화면

tvN 새 수목드라마‘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의 캐릭터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6월 6일 첫 방송 예정인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는 ‘일잘’ 비서 박민영의 내공이 발휘되는 캐릭터 티저를 공개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로맨스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된 영상 속 박민영은 어느 각도에서나 아름다운 360도 무결점 미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박민영의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당당한 걸음걸이가 ‘걸크러시’ 카리스마를 폭발시킨다. 무엇보다 박서준을 완벽히 컨트롤하는 박민영의 능력이 ‘비서계 레전드’의 위엄을 드러낸다.

박민영은 거울 앞에서 자신의 모습에 심취되어 있는 박서준을 단번에 깨운다. “부회장님 자기 감상 시간 끝났습니다. 이제 일 좀 하시죠?”라며 부드러운 미소와 함께 촌철살인 멘트를 날린 것. 이에 현실로 돌아온 박서준은 거울 속 자신의 모습과 차마 헤어지기 힘든 듯 “아쉽군”이라며 쉬이 발걸음을 떼지 못하고 있다. 무척이나 어려운 이별을 한 그는 “다음에 또 만나”라고 자신에게 작별인사를 건네는 잔망매력까지 뽐내 코믹함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박서준을 완벽하게 컨트롤하는 박민영의 9년차 내공이 빛을 발하는 가운데 두 사람의 아찔한 밀당 케미가 예고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6일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