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현, ‘대군’ 종영 소감 “첫 사극 도전, 영광스럽고 값진 시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손지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손지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종영을 앞두고 있는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에서 루시개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손지현이 대본 인증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손지현은 “하고 싶었던 사극을 처음 도전하게 되어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다. 다른 작품도 같은 마음이었지만 조금 더 오랜 시간 함께해 온 ‘루시개’와 헤어지면 굉장히 허전할 것 같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값진 시간이었다. 마지막으로 루시개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성장한 모습의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극 중 손지현은 윤시윤의 든든한 비밀병기 루시개 역을 맡아 엉뚱하면서도 순수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손지현은 ‘대군’ 속 없어서는 안 될 ‘히든카드’로서 마지막까지 그 존재감을 과시할 예정이다.

‘대군’은 오늘(5일) 오후 10시 50분 20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