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송소희, 강호동 미담 공개…김희철 “일반인한테는 잘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Cap 2018-05-05 21-13-59-424-vert

‘국악요정’ 송소희가 강호동 미담을 털어놨다. 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다.

이날 송소희는 과거 ‘스타킹’에 출연했던 것을 언급하며 “난 수혜자였다”고 했다. 앞서 ‘스타킹’에 출연했던 스타들이 강호동의 반전 면모를 폭로했던 바, 송소희는 반대로 미담을 털어놓은 것.

송소희는 “내가 방송 끝나고 (강호동에게) 인사하려고 갔다. 그때 강호동이 아팠는데도 너무 잘했다며 날 격려해줬다”고 고마워했다.

하지만 김희철은 “넌 그때 일반인이었다. 연예인은 호동이에게 당해도 SNS에 못 올린다. 넌 올릴 수 있지 않나”고 분석해 웃음을 유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