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조용필 “오랜만의 녹화, 낯설지만 친근…어릴 때 생각이 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Cap 2018-05-05 18-08-59-307-vert

가수 조용필이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조용필 편에서다.

이날 조용필은 “오랜만에 TV에 출연했다. 방송국에 와서 녹화하는 게 오랜만이라 낯설지만 친근한 느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 생각이 난다”고 덧붙였다.

조용필의 등장에 관객들은 일어나서 환호했다. 카메라에 조용필을 담으며 “오빠”라고 외쳤다.

조용필은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다”라면서 “한 가수 나올 때마다 뜨겁게 환영해주길 바란다”며 후배들을 위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