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토마스 맥도넬, 수준급 캘리그라피 솜씨 자랑…’깜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4f611191-3a55-4e27-8710-7b816be6f1c1

토마스 맥도넬이 올리브 ‘서울메이트’를 통해 수준급 캘리그라피 솜씨를 뽐내며 친필로 쓴 한글 솜씨를 최초 공개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는 앤디가 게스트인 알렉스, 토마스와 함께 캘리그라피 공방을 찾는다. 토마스는 먹 갈기부터 남다른 집중력을 보이며 캘리그라피 우등생에 등극했다는 후문이다.

박물관에서 배운 한글을 직접 써보기로 한 앤디와 메이트들은 소주 제품명을 직접 써 유명세를 끈 캘리그라피 작가 이산을 찾아간다. 공방에 들어서자 마자 호기심을 보인 토마스는 반듯하고 일정한 굵기의 붓글씨를 써내려가며 선생님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세 남자의 자존심을 건 ‘서울메이트’ 캘리그라피 대결도 펼쳐져 궁금증을 더한다. 와인병 캘리그라피 도전에도 나선 이들은 ‘토마스X알렉스X앤디 영원한 친구’로 문신까지 제안해 돈독한 브로맨스 케미를 자랑할 전망이다.

이어 게스트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앤디가 향한 곳은 단골 해산물 맛집. 토마스와 알렉스는 미국에서는 볼 수 없는 식당 입구의 수족관 비주얼을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이이경은 터키 게스트들과 편의점 음식 체험에 나선다. 소유 하우스의 게스트인 뉴질랜드 모녀는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에 방문할 전망이다.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