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서로에게 다가섰다…’하트길’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0505 스위치_장근석 한예리 하트길비하인드컷

SBS ‘스위치’ 장근석과 한예리가 서로에 대해 한 걸음씩 더 다가섰다.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장근석과 한예리는 ‘스위치’에서 각각 천재사기꾼 사도찬, 열혈검사 오하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처음에는 투닥투닥 대립했지만 금태웅(정웅인)을 수사하면서 최강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사도찬은 20년 만에 만난 아버지 사마천(손병호)을 또 다시 잃게 되는 비운을 맞았다. 사도찬은 그토록 그리워했던 아버지를 만났지만 사마천은 금태웅을 낚는 프로젝트에 전념하자며 나중을 기약했던 터. 그러나 사도찬이 금태웅의 함정에 빠져들자, 사마천은 사도찬을 대신해 금태웅과 맞서다 죽음을 맞았다.

더욱이 사마천은 죽기 직전 사도찬에게 “사기꾼의 결말은 결코 아름다울 수 없다”라고 아들에게 평범한 삶을 당부하는 유언을 남겼던 상태다. 하나 뿐인 아들의 목숨을 지키고자 자신을 희생한 사마천과 20년 만에 만난 아버지와 못 다한 회포를 나누고 싶었던 아들 사도찬의 절절한 마음이 안타깝게 담겨지면서 슬픔과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 장근석과 한예리가 햇살이 내리쬐는 ‘하트길’을 오붓하게 걸으며 어린 시절의 아픔을 나눴던 장면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극중 사도찬이 아버지를 만난 후 커진 심경 변화를 오롯이 담아낸 장면”이라며 “미묘한 감정선을 드러낸 사도찬과 오하라를 두 배우가 그려내면서 하트길과 내용이 어우러진 감동적인 장면이 탄생했다”라고 감탄했다.

‘스위치’는 오는 9일 오후 10시에 25, 26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