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주상욱, 종영 앞두고 “악역이지만 사랑해줘 감사합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주상욱 영상 캡처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주상욱 영상 캡처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주상욱이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나쁜 놈인데도 불구하고 사랑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윌 엔터테인먼트의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주상욱은 “‘대군’이 벌써 마지막 방송을 남겨두고 있다. 참 섭섭하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제가 연기했던 강이라는 인물에 대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너무 멋있는 인물이다”라며 애착을 드러냈다.

더불어 “생각지도 못하게 큰 사랑을 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잘 마무리하고 다음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겠다. 우리 강 나쁜 놈인데도 불구하고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주상욱은 야심가 이강 역을 맡으면서 소름 끼치는 악역 연기와 압도적인 흡입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대군’은 오는 6일 최종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