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믿었던 손예진에 배신감…’또 위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 캡처

/ 사진=’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장소연이 공감 연기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11회에서는 서경선(장소연)이 윤진아(손예진)에게 차갑게 돌아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어떤 상황이라도 윤진아와 서준희(정해인)를 위해 희생하던 서경선이 윤진아의 맞선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연인보다 더 연락을 자주 하던 서경선과 윤진아. 하지만 서경선은 혹시나 윤진아가 잔소리를 들을까 걱정해 연락을 끊었다. 그러면서도 “딱 한 잔만 할까 친구?”라며 분위기를 전환하며 여전히 둘의 우정이 건실함을 드러냈다.

서준희를 발견하고 동시에 달려가 “내 동생이거든”, “내 남친이거든”이라며 귀엽게 신경전을 벌이는 이들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했다.

서경선은 또 윤승호(위하준)에게 “나는 윤진아란 친구를 잃지 않을 거야. 어떤 일이 생겨도”라며 우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방송 말미 윤진아의 맞선 소식에 모든 믿음이 무너졌다.

윤진아를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던 서경선이 서준희를 위해 큰 결단을 내린 가운데,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