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 에일리 “이상형 김종국”…러브콜은 신승훈에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net '더콜' 방송화면

/사진=Mnet ‘더콜’ 방송화면

Mnet 신규 예능프로그램 ‘더콜’에 출연한 가수 에일 리가 신승훈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에일리는 4일 방송된 ‘더콜’에 K팝 섹시 디바라는 별명으로 출연했다. 이날 태양의 ‘눈 코 입’을 부르며 등장한 그는 익히 알려진 폭발적인 가창력을 숨기고 고운 음색을 뽐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에일리는“ (다른 가수들과)노래 한 번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같은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생기니까 설레고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그는 “남자답게 생긴 사람을 좋아한다”며 이상형으로 김종국을 꼽았다. 하지만 그가 같이 작업하고 싶은 가수로 뽑은 사람은 김종국이 아닌 신승훈이었다. 에일리는 “녹화 전에는 김종국이 1지망이었다. 그런데 소개 영상에서 (신승훈이) 음악을 트셨는데, 그 멜로디가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털어놨다. 신승훈은 “내가 노린 게 바로 이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