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백상예술대상 단체사진 자리 배치 논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정해인,백상예술대상

배우 정해인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4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해인이 난데없는 논란에 휩싸였다. 시상식 단체사진에서 가운데에 섰다는 이유에서다.

논란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D홀에서 열린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자들의 단체사진이 공개되면서부터다. 통상적으로 대상 수상작 대표나 최우수 연기상 수상자가 자리하는 맨 앞줄 가운데 자리에 인기상 수상자인 정해인이 서 있었다는 게 문제가 됐다.

하지만 현장 관계자들은 논란이 될 만한 일이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단체 사진은 전반적인 구도와 느낌을 고려해 촬영한 사진 기자에 의해 자리가 배치된다는 설명이다. 일각의 주장대로 정해인이 가운데 자리를 주장한 것이 아니라 사진 기자에 의해 자리가 정해졌다고 한다.

이날 정해인은 인기상 남자 부문을 수상했으며, 현재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출연 중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