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불후의 명곡’ 조용필, 세븐틴 극찬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가수 조용필이 그룹 세븐틴의 ‘단발머리’로 공연에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고 극찬한다. 이 모습은 오는 5일 방송될 KBS2’불후의 명곡-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를 통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세븐틴은 유일한 아이돌 팀으로 출연해 조용필의 ‘단발머리’로 무대를 장식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화려한 퍼포먼스와 탄탄한 가창력을 선보인 세븐틴에게 관객들은 물론 선배 가수들은 연신 감탄했다. ‘전설’ 조용필 또한 “춤은 말할 것도 없고 노래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세븐틴의 멤버 호시는 “아버지께서 평소 아들 자랑을 잘 안 하신다. 그런데 이번 ‘조용필 특집’ 출연 소식을 들으시고는 기사를 캡처해서 SNS로 친구분들께 자랑까지 하셨다. 그만큼 오늘 조용필 선생님 앞에서 노래 부를 수 있어 영광”이라며 “가족들에게 자랑스럽다”고 밝혀 감동을 더했다.

‘불후의 명곡-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는 오는 5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