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5月 가정의 달에 어울리는 드라마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제공=MBC ‘데릴남편 오작두’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가 매주 토요일, 가족들의 저녁 시간을 책임지는 ‘힐링 드라마’로 호평받고 있다.

◆ 서로를 치유하며 성장하는 인물들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조금씩 어설픈 구석을 갖고 있는 인물들은 서로를 통해 성장하고 있다. 산속에 스스로를 숨겼던 오작두(김강우)는 한승주(유이)로 인해 세상에 발을 들였고, 한승주는 그의 순수한 마음을 통해 행복의 참의미를 깨달았다. 제멋대로 주변을 휘두르던 에릭조(정상훈)는 한승주의 올곧음에 서서히 변화한다. 이 같은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따뜻함을 전하고 있다.

◆ 김강우·유이의 로맨스

극중 오작두와 유이의 역주행 로맨스는 매회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놓는 것을 반복한다. 파란만장한 계약 결혼으로 두근거리게 했으며,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감정으로 안방을 훈훈하게 만든다. 지난 방송에서는 애틋한 재회로 또 한 번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였다. 여기에 오작두와 에릭조가 남다른 호흡으로 극에 유쾌한 재미를 더한다.

◆ 현실 공감 가족 이야기

‘데릴남편 오작두’에는 다양한 부부 유형부터 각양각색 가족 구성원들이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다. 권세미(박민지), 방용민(한상진) 부부는 난임부터 부부싸움까지 현실 부부들의 고민과 일상을 그려내 공감을 얻는다. 또 용민의 동생 방정미(김보미)는 얄미운 시누이의 전형을, 승주의 엄마와 동생 역시 철없는 가족의 군상을 보여준다. 반면 오작두네 할머니 3인방은 차진 사투리와 귀여운 오지랖으로 정 넘치는 시골의 감성을 보여준다.

이처럼 ‘데릴남편 오작두’는 온기를 전하는 성장 이야기와 달콤한 로맨스, 가족 시청자들이 공감할만한 요소로 주목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