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문희경 “새로운 캐릭터 도전…의미 있는 작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착한마녀전' 방송 캡처

SBS ‘착한마녀전’ 방송 캡처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김공주 역을 맡아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문희경이 “감사한 작품”이라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문희경은 “‘착한마녀전’은 좋은 감독님과 스태프들, 배우들을 만나 마지막까지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어 너무 감사한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캐릭터를 만나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의미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희경은 비혼주의자 아들 장가보내기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좌충우돌 셰어하우스를 만들어낸 장본인 김공주 역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극 초반부터 애교 넘치는 모습과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구김 없이 대하고, 사랑하는 이들의 상처에 깊이 공감해 눈물 흘리는 등 탄탄한 연기로 캐릭터를 구축했다.

매 작품마다 다채로운 연기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문희경의 활약이 기대된다.

‘착한마녀전’은 오는 5일 오후 8시 55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