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유인영, 목숨 건 마지막 베팅…욕망의 결말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 캡처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 캡처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유인영이 목숨을 건 마지막 베팅을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 다혜(유인영)는 JQ 주식과 보너스를 모두 포기하고 도영(윤상현)의 건축 계약서를 선택, 엎친 데 덮쳐 JQ 회장의 별세 소식까지 접하며 레이몬드와의 마지막 싸움을 위해 뉴욕 행 비행기에 오르는 등 사활을 걸고 동분서주 하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도영을 위해 과거 치매에 걸린 JQ 회장의 사인을 위조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긴데 이어 모든 것을 다 잃고 체포 될 위기에 처한 상황까지 드러났다. 다혜의 진심 어린 사랑과 대담한 욕망의 결말에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종영을 앞두고 계속해서 한치 앞도 내다 볼 수 없는 일촉즉발의 상황들을 직면하며 내유외강(內柔外强)형 캐릭터를 완성시켜가고 있는 유인영의 활약에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