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김숙, ‘위안부’ 피해자 아픈 역사에 함께 울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OLIVE·tvN '서울메이트'의 틸리와 엄마 캐서린/사진제공=OLIVE·tvN

OLIVE·tvN ‘서울메이트’의 틸리와 엄마 캐서린/사진제공=OLIVE·tvN

개그우먼 김숙이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픈 역사를 목격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오는 5일 오후 6시 OLIVE와 tvN에서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 호스트 소유의 메이트인 뉴질랜드 모녀는 마포구에 위치한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찾는다.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2년 문을 열었다. 평소 한국 역사에 관심이 많았던 뉴질랜드 소녀 틸리와 엄마 캐서린은 “이번 여행을 통틀어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이라며 박물관으로 향한다.

박물관을 둘러보던 모녀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어야 했던 수모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숙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앤디가 자신의 메이트들을 위해 숨겨둔 오랜 단골집 공개에 나선다. 여행 내내 소주 사랑을 보여준 ‘대한미국인’ 토마스 맥도넬을 위해 평소 즐겨 마시는 돌멍게주를 마시는 방법을 전수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돌멍게주를 맛본 토마스와 알렉스는  연신 “한 잔 더”를 외쳤다.

뿐만아니라 배우 이이경은 축구를 좋아하는 터키 메이트들을 위해 자신이 참여하고 있는 축구팀과의 친선 경기를 마련했다. 특히 이이경은 운동장에서 훨훨 날아다니며 선수 못지않은 실력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