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김창완, 정해인·장소연 아버지로 첫 등장…활약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사진제공=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배우 김창완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에 등장한다.

4일 방송될 ‘예쁜 누나’ 11회에서 김창완이 극 중 서준희(정해인)와 서경선(장소연)의 아버지로 처음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창완은 ‘하얀거탑’ ‘세계의 끝’ ‘밀회’에서 호흡을 맞춘 안판석 감독과의 인연으로 출연하게 됐다.

김창완은 지난 28일 방송된 10회에서 경선과의 통화로 이미 존재감을 예고했다. 특히 그동안 진아(손예진)와 준희 가족들의 대화를 통해 이들 남매의 아버지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있었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진아의 엄마 김미연(길해연)은 준희 아버지를 겨냥하며 “세 번째 여자한테서 난 애가 초등학교도 겨우 갔을까 할 나이인데. 경선 엄마가 죽을 때까지 그놈 바람기에 좀 속을 끓였어”라고 말했다.

또한 경선은 준희에게 “세상 못 믿을 게 사랑. 아버지한테 유일하게 물려받은 유산이다”라며 아버지를 원망했다. 엄마가 죽자마자 경선과 준희 남매를 버리고 새로운 가정을 꾸렸기 때문이다. 미연이 진아와 준희의 관계에 반대하는 결정적인 이유가 됐다.

미연이 부모가 없는 상황을 거론하며 준희를 반대하자 서러워진 경선은 캐나다에 살고 있는 아버지에게 고민 끝에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이랑 어디 와 있다. 다음에 다시 연락하자”는 말만 남기고 냉정히 전화를 끊었다. 경선이 갖고 있던 일말의 희망조차 꺾어버린 것. 준희·경선 남매의 아버지가 진아와 준희의 사랑, 그리고 경선과의 관계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4일) 준희 아버지 김창완이 귀국하면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다. 이번 주 방송부터 조금씩 공개되는 그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더불어 “준희 아버지는 진아와 준희의 사랑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그가 미연처럼 반대를 할지, 혹은 다른 가족들처럼 두 사람의 편이 되어줄지가 관전포인트”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