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에릭남,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인정한 스키 실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 MBC '오지의 마법사'

사진제공= MBC ‘오지의 마법사’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가수 에릭남이 뛰어난 스키 실력을 자랑한다.

오는 6일 방송될 ‘오지의 마법사’에서 김수로, 엄기준, 에릭남은 동계스포츠의 강국인 에스토니아에서크로스 컨트리에 도전한다. 앞선 녹화에서 멤버들은 고소공포증을 호소하며 높은 스키점프대에 올랐다. 의문의 사나이 야크마에를 찾기 위해서였다.

이들 앞에 나타난 야크마에는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동메달리스트였다로 에스토니아의 국민 영웅으로 불린다. 세 사람에게 스키점프가 아닌 크로스컨트리를 함께하길 제안했고 세 사람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스키와 달리 크로스컨트리는 강인한 체력과 집중력을 요했다. 세 사람은 신발 신는 것부터 쩔쩔매며 헤맸다. 제작진에 따르면 특히 엄기준은 연신 비명을 지르며 넘어지는 등 굴욕 적인 몸개그를 펼쳤다. 멤버들을 돕기 위해 야크마에가 일일 선생님으로 나섰는데도 김수로와 엄기준은 번갈아 넘어지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에릭남은 스키마저 곧잘 배우며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야크마에의 수제자로 인정받았다. 급기야 에릭남은 9살의 어린 소년에게 즉흥 대결을 신청했다. 에릭남과 에스토니아 소년의 승부는 오는 6일 오후 6시 45분 방송되는 ‘오지의 마법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