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김윤아·로이킴, 갑자기 쏟아진 비에 ‘당황’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2’

사진=JTBC ‘비긴어게인2’

JTBC ‘비긴어게인2’ 출연자들이 갑자기 내린 비에 당황한다. 이 모습은 4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두 번째 버스킹을 앞둔 멤버들은 이른 아침부터 숙소 연습에 돌입하며 선곡 작업에 몰두했다. 특히 이번 공연은 학업 때문에 먼저 포르투갈을 떠나야 하는 로이킴에게는 마지막 버스킹이었다. 멤버들은 로이킴에게 엔딩곡을 열창할 기회를 주며 마지막 추억 만들기에 나섰다.

네 사람이 도착한 버스킹 장소는 리스본 시내의 전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포르타스 두 솔 전망대다. 탁 트인 전경을 감상하는 것도 잠시, 멤버들은 곧바로 악기 세팅을 시작했다. 특히 김윤아는 자신의 대표곡인 ‘야상곡’을 열창하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러나 순조롭게 진행되던 버스킹 도중 갑자기 쏟아진 비로 인해 관객들은 물론 멤버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비가 쏟아진 상황에서 무사히 버스킹을 마칠 수 있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비긴어게인2’는 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