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캠프’ 정다래, 갈고리로 대왕 문어 낚아채며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장화신Go -어촌캠프'

사진제공=’장화신Go -어촌캠프’

전 국가대표 수영선수 정다래가 TV조선 ‘장화신Go -어촌캠프'(이하 어촌캠프)에 출연해 갈고리로 대왕 문어를 낚아챈다.

‘어촌캠프’는 공장식 어업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슬로피시’에 착안한 프로그램이다. 출연진들이 어촌마을을 방문해 슬로피시를 경험하는 과정을 담는다. 4일 처음 방송될 ‘어촌캠프’에서는 정다래와 함께 개그맨 서경석, 웹툰작가 김풍이 출연해 대왕 문어 잡기에 나선다.

이날 경북 영덕의 차유마을에 도착한 멤버들은 ‘이곳에 서식중인 대왕문어를 잡아라’라는 미션을 전달받고 멘붕에 빠진다. 서경석은 “슬로피시로 어떻게 대왕문어를 잡냐?”라며 항의한다. 김풍은 “우리 멤버들이 믿음직스럽지 않다”고 속내를 드러낸다. 이에 서경석은 “당신이 제일 못미덥다”라고 응수하며 티격태격 브로맨스를 보인다.

이어 멤버들은 해루질 장비와 외갈고리를 갖추고 바다 속으로 들어간다. 특히 해루질이 처음이라는 정다래는 수영선수다운 실력으로 눈앞에 나타난 대왕문어를 갈고리로 잡아낸다. 이어 다른 멤버들도 ‘군소’ ‘전복’ 등 각종 해산물들을 채취하며 슬로피시의 매력에 빠져든다.

김풍은 “나도 모르게 무념 무상에 빠졌다. 최근에 내가 이렇게 집중해 본 적이 있었던가 싶다”고 말한다. 서경석은 “바다에서 직접 해산물을 잡을 때 느끼는 희열은 모든 것을 잊게 만든다. 도시인에겐 쉼표가 필요하다. 시청자에게 휴식을 주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며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어촌캠프’는 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