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송소희 “연애, 이론은 빠삭하지만 실전에 약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소리꾼 고영열(왼쪽)과 송소희 / 사진=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소리꾼 고영열(왼쪽)과 송소희 / 사진=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소리꾼 송소희가 “친구들의 연애 상담은 잘해주는데 내 연애는 잘 못한다”고 털어놨다.

송소희는 4일 오후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FM’에서 연애를 잘 하느냐는 질문에 “이론은 빠삭하다. 친구들에게 연애 고민 상담을 많이 해준다”고 답했다. 하지만 막상 실전에는 약하다는 후문이다. 송소희는 “남의 연애는 잘 보이는데 내 연애에는 눈치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상형은 예의 바르고 자신의 일을 존중해줄 수 있는 남자다. 송소희는 “외모가 좋으면 좋겠지만 좋지 않아도 크게 상관없다”면서 “판소리를 하는 친구도 (남자친구로) 괜찮다”고 했다.

함께 출연한 고영열은 말 잘 통하는 여자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그는 “어렸을 땐 이상형이 확고했다. 쌍꺼풀이 있는지 없는지도 따졌다”며 “지금은 외모가 중요한 게 아니라 나와 잘 맞는, 재밌고 잘 통하는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