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송은이, 낮에는 걸그룹 밤에는 CEO…일상 공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개그우먼 송은이와 매니저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개그우먼 송은이와 매니저 /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송은이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송은이는 오는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방송인이자 콘텐츠 제작 회사 CEO로 바쁘게 살아가는 하루하루를 보여준다.

앞선 녹화에서 송은이는 차에 올라타자마자 각종 서류를 확인하고 끊임없이 전화통화를 하는 등 매니저가 말할 타이밍을 잡지 못할 정도로 한순간도 쉬지 않고 바삐 일했다. 그가 향한 곳은 자신이 직접 기획한 걸그룹 셀럽파이브의 화보 촬영장이었다. 멋지게 카리스마를 뿜어내던 그는 촬영이 끝나기가 무섭게 짙은 화장을 지우지도 못하고 회사로 이동해 홀로 야근을 했다.

송은이의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내가 모르는 스케줄이 너무 많다. (송은이) 누나가 너무 바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빈틈없이 일을 처리하는 모습으로 패널들의 감탄을 샀다는 후문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