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병만족, 세계적인 탐험가 로버트 스완 父子와 만남 성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in 남극’ 병만족이 세계적인 탐험가 로버트 스완을 만났다.

오늘(4일) 방송되는 300회 특집 ‘정글의 법칙 in 남극’에서 병만족이 세계 최초로 남극점과 북극점을 모두 걸어서 도달한 영국인 탐험가 로버트 스완과 그의 아들 바니 스완을 만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갑작스러운 기상악화로 하루 동안 남극점에 머물게 된 김병만은 우연히 세계적인 탐험가 로버트 스완과 그의 탐험 메이트이자 아들인 바니 스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로버트 스완은 86년 남극점과 89년 북극점 모두를 걸어서 정복한 최초의 인물. 처음 남극점 횡단 당시 지구의 오존층 파괴로 눈동자의 색깔이 변하고 얼굴 피부가 떨어져 나가는 충격적인 상태를 겪은 후, 환경 운동가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로버트 스완은 남극 횡단 시 태양열,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사용을 고집하며 남극에 버려진 1500톤의 쓰레기를 회수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올해 초에도 그는 아들 바니 스완과 함께 사상 최초로 친환경 에너지만을 이용해 남극대륙 탐사에 도전했던 이력이 있다.

남극점에서의 짧은 만남을 통해 병만족을 꼭 만나러 가겠다고 한 로버트 스완은 병만족의 이글루를 찾으며 그 약속을 지켰다. 그는 병만족에게 태양광 썰매, 휴대용 포트, 배터리 충전기 등 자신의 친환경 장비를 보여주며 그 동안 남극에서 몸소 터득한 친환경 생존법을 소개했다. 또 남극 횡단 시 좀 더 수월한 크로스컨트리 스키 타는 법까지 알려주며 환경 보호에 대한 메시지도 전달했다.

병만족은 이에 보답하고자 로버트 스완 부자에게 남극의 천연 얼음과 전혜빈이 가져온 비장의 재료로 한국의 맛, 팥빙수를 대접했다. 팥빙수를 맛본 로버트 스완 부자는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연신 감탄했다. 아들 바니 스완은 팥빙수 맛에 흠뻑 취해 끝까지 숟가락을 내려놓지 못했다.

‘정글의 법칙 in 남극’은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