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유아인 “전에 받았던 시나리오와 달라…거의 소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아인,버닝

배우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유아인이 칸 영화제 진출을 앞두고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했다.

4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버닝’ 칸 출국 공식 기자회견에서다. ‘버닝’은 올해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이날 유아인은 “칸 영화제에 가는 건 내 개인사가 아니다. 영화를 만든 여러 사람들과 함께 소개를 하러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아인은 “이런 알쏭달쏭한, 미스터리한 영화를 잘 알릴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했다.

유아인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를 떠올리며 “이전에 받았던 시나리오와 달랐다. 묘사가 구체적이었고 텍스트도 많았다. 거의 소설에 가까울 정도였다”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 강렬한 이야기다.

‘버닝’은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최초로 공개된다. 영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