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오늘(4일) 여자탁구 남북단일팀 경기 생중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KBS1가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을 재현한 여자 탁구 ‘코리아 팀’의 세계선수권 준결승 경기를 단독 생중계 방송한다.

세계선수권 8강 남북대결 직전 단일팀을 구성한 코리아 팀은 4일 오후 6시(현지시간 오전 11시) 스웨덴 할란드주 할름스타드 아레나에서 일본과 준결승 대결을 벌인다. KBS는 최승돈 아나운서와 전 국가대표 오상은 해설위원의 명쾌한 해설로 경기를 전한다.

탁구 남북 단일팀이 꾸려진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무려 27년 만이다. 당시 단일팀은 현정화와 북한의 이분희를 앞세워 9연패를 노리던 중국의 아성을 허물고 금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매주 평일 오후 6시 방송되던 KBS1 ‘6시 내 고향’은 이날 경기 중계로 인해 1시간 이른 오후 4시 55분 방송한다. ‘동물의 세계’는 결방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