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콜’, 음악+추리+로맨스…색다르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상민(왼쪽), 신승훈, 김범수, 김종국, 유세윤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새 예능 '더 콜' 제작발표회에서 전화를 거는 듯한 시늉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Mnet

이상민(왼쪽), 신승훈, 김범수, 김종국, 유세윤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새 예능 ‘더 콜’ 제작발표회에서 전화를 거는 시늉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Mnet

“‘더 콜’은 음악, 추리, 로맨스 등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요소들을 조합한 예능입니다. 편안하게 즐기면서 볼 만한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새 음악 예능 ‘더 콜’ 제작발표회에서 유세윤이 이같이 설명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선영 CP와 MC를 맡은 이상민,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가 참석했다.

‘더 콜’의 골자는 아티스트 간의 협업과 매칭이다.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 휘성을 포함한 16팀의 아티스트들이 모든 것을 숨긴 채 등장한 아티스트 ‘시크릿 솔로’의 음악만으로 협업 파트너가 되어달라는 러브콜을 보낼 지 결정한다. ‘시크릿 솔로’에게 가장 매력적인 파트너로 보이기 위해 16팀의 아티스트들은 끊임없이 자신의 매력을 증명해야 한다. 이 아티스트들이 총 4개의 ‘음악 패밀리’를 완성할 때까지 여정은 계속된다.

알 수 없는 매칭 속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장르의 조합이 탄생한다는 점이 ‘더 콜’의 큰 매력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16팀의 아티스트들은 보컬리스트, 발라더, 래퍼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로 꾸려져 있기 때문. 아티스트들의 러브콜에 시크릿 솔로가 응답한다면 이들은 2주 동안 함께 신곡을 만들게 된다.

색다른 형태의 음악 예능으로 '더 콜'을 기획했다는 이선영 CP. / 사진제공=Mnet

색다른 형태의 음악 예능으로 ‘더 콜’을 기획했다는 이선영 CP. / 사진제공=Mnet

이 CP도 이러한 예측불가능성에서 ‘더 콜’이 출발했다고 밝혔다. 이 CP는 “현재 음악 시장은 아이돌과 트렌디한 음악에 국한돼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한 경향을 바꿔보고 싶은 포부가 있었고 스스로 새로운 음악을 듣고 싶었다. 그래서 세대와 장르를 초월한 가수들에게 러브콜을 보냈다”고 밝혔다.

신승훈은 “사실 ‘신승훈’하면 생각 나는 신승훈표 발라드의 틀이 있다. ‘더 콜’에서는 그 틀에서 벗어나 협업을 통해 제 음악의 범위를 넓힘과 동시에 시청자들에게 ‘신승훈이 이런 음악을 하고 싶었구나’라고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마치 연애 예능처럼 데이트를 연상하게 하는 요소도 이색적이다. 이 CP는 “기존의 음악 예능에서 많이 보였던 경쟁 구도가 아니라 데이트의 구도”라며 “(소개팅) 데이트를 하기 전 어떤 사람이 나올지 두근거리는 마음을 아티스트들 간의 매칭에서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와는 또다른 형태의 음악 예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더 콜’은 ‘너의 목소리가 보여’를 시즌5까지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국내 음악 예능 최초로 유럽을 포함한 9개국에 판권을 수출한 ‘너의 목소리가 보여’ 제작진의 야심작이다. 때문에 ‘더 콜’의 무대는 대형 공연장을 연상케 할 만큼 거대하다. 다양한 경험이 있는 베테랑 가수들마저 감탄사를 저절로 내뱉을 정도였다고 한다.

‘더 콜’은 4일 오후 8시 10분 Mnet과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