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윤종신, ‘전체관람가’ 이후 또 영화 프로그램 선택한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윤종신. / 사진제공=JTBC

가수 윤종신. / 사진제공=JTBC

가수 윤종신이 지난해 종영한 JTBC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에 이어 또 다시 영화를 소재로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영화와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방구석1열’이다.

윤종신은 4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북바이북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의 제작발표회에서 “다시 한 번 영화를 다루는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번엔 영화를 통해 세상 이야기를 하는, 홍보성이 아니라 삶을 다루는 인문학 이야기도 함께하는 방송이어서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JTBC 장성규 아나운서와 진행자로 나선 그는 “장성규와 변영주 영화감독, 유시민 작가 등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영화를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을 배우고, ‘할 이야기가 많구나’라는 걸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구석1열’은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영화감독, 인문학 전문가 등이 작품을 놓고 사회·문화·역사 등 다양한 각도에서 풀어낸다. 윤종신과 장성규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고 유시민 작가, 변영주 영화감독, 정윤철 영화감독 등이 출연한다. 4일 오후 6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