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환희·서동현·김하유, 김명민에 녹아들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영상 캡처

KBS2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영상 캡처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주연배우들의 자녀 역으로 출연 중인 김환희와 서동현, 김하유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드라마에서 같은 날 교통사고가 난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는 운명이 뒤바뀌었다. 송현철B의 영혼이 송현철A의 몸으로 인생을 살아가게 된 것. 송현철A 가정은 기적 같은 가장의 부활에 기쁨을, 송현철B 가족은 가장을 잃은 슬픔에 휩싸였다.

특히 송현철B와 애틋한 부녀지간이었던 송지수(김환희)는 아빠를 잃은 상실감과 그리움에 힘겨워하고 있다. 사고 후 아빠 친구로 알게 된 송현철(김명민)을 따르는 송지수와 진실을 말할 수 없는 그의 상황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반면 냉랭했던 송현철A의 아이들은 다정다감하게 변모한 아빠에게 마음의 문을 열었다. 직접 만든 요리는 물론 자신의 이야기에 귀기울여주는 아빠를 낯설어하면서도 그의 따뜻함에 녹아들고 있는 것.

호기심 많은 사춘기 아들 송강호(서동현)의 가출을 이해해줬던 송현철은 지난 10회 방송에서는 1등에 대한 압박으로 힘겨워하는 송미호(김하유)를 다독여줬다. 송미호는 아빠의 위로에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위안을 얻었다.

송현철의 정체가 아직 드러나지 않은 터라 앞으로 송지수, 송강호, 송미호가 어떻게 활약할지, 또 그의 선택에 아이들은 어떤 변화를 겪게 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김명민에게서 아빠 잃은 상처를 치유 받고 있는 김환희, 긍정적인 변화를 보이는 서동현과 김하유가 보여줄 연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