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스페인 편 첫 녹화 현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의 첫 스튜디오 녹화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10일 새롭게 돌아올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의 첫 녹화 현장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녹화가 진행된 스튜디오는 스페인 국기를 상징하는 노란색과 빨간색이 잘 배합된 디자인으로 정열적인 스페인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시즌2의 스튜디오는 국가의 특색이 드러나도록 디자인되어 국가별로 매 회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예정이다.

이날 녹화 현장에서 딘딘은 빨간 베레모를 쓰고 빨간 티를 입고 등장하며 “스페인이라 특별히 색상을 맞춰봤다”고 입을 열었다. 스페인 편을 위해 특별히 드레스 코드까지 맞추고 온 딘딘의 세심함으로 오랜만에 재개한 녹화 현장 분위기가 한층 화기애애해졌다.

시즌2의 첫 외국인 호스트 장민은 조각 같은 외모와 남다른 비율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장민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김준현은 “너무 잘 생겼다. 다니엘 헤니를 이어 새로운 돌풍을 이을 것 같다”며 그의 외모에 감탄했다.

스페인 친구들의 한국 여행 VCR 영상이 흘러나오자 김준현, 신아영, 딘딘, 알베르토 몬디 4MC는 푹 빠져들어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녹화에 집중했다. 스페인 친구들의 통통 튀는 정열적인 모습으로 스튜디오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는 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에 처음 공개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