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와 은밀한 거래 현장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와 매니저의 은밀한 뒷거래 현장이 발각됐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9회에는 이영자와 매니저가 자선 바자회에서 캔 화분을 판매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한다. 또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자선 바자회에서 캔 화분을 판매하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이영자는 주변을 두리번거리고 손에 든 것을 바삐 입으로 옮기는 등 수상한 행동을 하고 있어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세히 보니 이는 이영자가 바자회 손님들 몰래 어묵을 먹고 있는 모습. 시식 현장을 들키지 않기 위해 뒤돌아 어묵을 먹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양세형은 두 사람의 치밀한 행동에 “어묵이 불법은 아니잖아요!”라고 말하며 웃음을 빵 터트렸다.

무엇보다 이날 이영자와 매니저는 각자 열심히 만든 캔 화분을 판매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수많은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이영자는 장사 고수의 향기를 풍겼고, 처음 바자회에 참석한 매니저는 첫 화분을 판매한 뒤 장사에 맛을 들여 만만치 않은 경쟁 상대로 활약했다. 과연 이영자와 매니저 중 먼저 캔 화분 완판에 성공한 사람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