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정지훈·이선빈·이동건·정진영, 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스케치' 정지훈, 이선빈, 이동건, 정진영(위부터)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JTBC

‘스케치’ 정지훈, 이선빈, 이동건, 정진영(위부터)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가 주인공 정지훈, 이동건, 이선빈, 정진영의 캐릭터 포스터 4종을 공개했다.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은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다. 연인을 잃은 강력계 에이스 형사와 72시간 안에 벌어질 미래를 그림으로 ‘스케치’할 수 있는 여형사가 함께 공조 수사를 펼치며 살인 사건을 쫓는다.

4일 공개된 포스터에는 미래를 바꾸려는 자, 미래를 지키려는 자, 미래를 그리는 형사, 미래를 탐하는 자 등 각기 다른 방식으로 미래를 대하는 4인의 얼굴이 담겼다. 먼저 강동수(정지훈) 형사는 스케치에 그려진 약혼자의 죽음을 보고 미래를 바꾸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다.

군인의 정도를 걸어온 특전사 중사 김도진(이동건)은 미래를 지키려고 한다. 평생 지켜주겠다고 약속했던 아내를 지키지 못하고 아내를 살해한 범인에게 복수하는 것 외에는 삶의 목적을 상실한 인물이다.

유시현(이선빈) 형사는 72시간 이내의 미래를 그릴 수 있다. 한 명의 목숨이라도 구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는 시현은 “오늘밤 누군가 죽을 거예요”라며 새로운 사건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장태준(정진영)은 도진의 배후에서 판을 짜는 설계자다. “빙산은 아래쪽이 훨씬 거대한 법”이라는 대사와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은 그의 정체에 대한 미스터리를 증폭시킨다.

‘스케치’는 ‘에어시티’, ‘민들레 가족’, ‘짝패’, ‘유나의 거리’ 임태우 감독이 연출을 맡고, 드라마 ‘별순검 시즌3’, ‘신분을 숨겨라’,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의 강현성 작가가 집필한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후속으로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