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우효광, ‘우블리’ 잊어라…카리스마 기업가 변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어바웃타임'에 출연하는 배우 우효광 / 사진제공=tvN

‘어바웃타임’에 출연하는 배우 우효광 / 사진제공=tvN

중국배우 우효광이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에서 카리스마 있는 기업가로 변신한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가진 최미카(이성경)와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우효광은 중국의 거대 자본 회사 성락그룹 2세 장치앙 역으로 특별 출연한다. 장치앙은 MK문화컴퍼니를 운영 중인 이도하의 중국 진출 사업 파트너이자 이도하의 약혼녀 배수봉(임세미)의 오랜 친구다.

4일 공개된 촬영 현장 사진에서 우효광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것과는 전혀 다른 이미지로 시선을 끈다. 장치앙이 이도하의 회사에 투자하기 위해 한국으로 건너와 이도하와 만나는 장면으로, 우효광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포커페이스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 장면은 파라다이스시티호텔인천에서 촬영됐다. 우효광은 촬영 전부터 한국어 대사를 열심히 연습해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촬영 중간 사랑스러운 웃음과 애교로 주변의 웃음꽃을 유발한 데 이어 중국어 대사를 소화해야 하는 임세미에게 즉석에서 발음 수업을 해주기도 했다.

제작진 측은 “우효광이 이번 특별 출연을 통해 배우로서의 역량을 제대로 발휘했다”라며 “작품에 남다른 긴장감을 불어넣을 우효광의 활약이 한국 시청자들에게 강렬하게 다가갈 것”이라고 전했다.

‘어바웃타임’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