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산다’ 헨리, 텐트 치다 ‘버럭’한 이시언에 “갱년기 같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 이시언, 헨리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의 이시언, 기안84, 헨리 / 사진제공=MBC

가수 헨리가 배우 이시언에게 “갱년기 같다”고 말한다. 4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이시언과 기안84, 헨리는 세 얼간이 결성 1주년을 맞아 울릉도로 캠핑을 떠난다. 텐트를 치던 도중 기안84의 ‘직진 본능’ 때문에 이시언이 갱년기 증상을 보였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선 녹화에서 이시언은 “해가 떠 있을 때 텐트를 빨리 쳐야 돼”라며 텐트를 치기 전부터 동생들을 재촉했다. 기안84는 자신의 느낌만을 믿으며 텐트를 잘못 설치했고 이에 이시언은 버럭 소리를 질렀다.

세 사람은 텐트를 치며 연신 우왕좌왕했다. 헨리는 제작진에게 “그건 거 같아요. 갱년기. 딱 보니까 나이도 맞잖아요”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고 한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