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4회 백상예술대상] “웰메이드 콘텐츠가 강점”…‘비밀의 숲’‘1987’ 대상 수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tvN '비밀의 숲', 영화 '1987' 포스터

tvN ‘비밀의 숲’, 영화 ‘1987’ 포스터

tvN ‘비밀의 숲’과 영화 ‘1987’이 제54회 백상예술대상 TV·영화 부문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변은 없었다는 반응이다. 각 부문의 작품상은 tvN ‘마더’, 영화 ‘남한산성’이 받았다. 그 외에도 많은 스타들과 작품을 위해 애쓴 스태프들, 관객들과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긴 작품들이 수상의 기쁨을 맛봤다.

3일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코엑스 D홀에서 제54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신동엽·박보검·배수지가 진행을 맡았다.

‘비밀의 숲’ 이찬호 책임 프로듀서는 “‘비밀의 숲’이 작년에 방송돼 큰 사랑을 받았다. 거기에는 숨은 주역들이 있다”며 촬영, 조명, 미술 등을 담당한 스태프들의 이름을 열거했다. 또 “이 작품을 처음 발견한 배두나 씨, 작품이 방송되게 해준 조승우 씨에게 고맙다”고 했다. 그는 “tvN은 앞으로도 재미있고 의미 있는 작품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은 “좋은 이야기 만나는 게 가장 큰 행운이다. 이 이야기는 국민들이 30년 전 독재와 싸우며 만들어준 아주 아름다운 이야기다. 2017년에도 많은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어줬다. 모든 국민들과 이 영광을 나누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 조승우(왼쪽부터), 김남주, 김윤석, 나문희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조승우(왼쪽부터), 김남주, 김윤석, 나문희 / 사진=텐아시아DB

조승우·김남주·김윤석·나문희는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조승우는 “내가 행복하게 찍었던 ‘비밀의 숲’이 시즌제로 갈 수 있게 응원해달라”고 말해 드라마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김남주는 이름이 호명되자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무대로 올라와 ‘미스티’ 스태프들에게 고마워했다. 나문희는 “큰 상을 받아 무안하고 감사하다. 상은 세상의 모든 할머니들과 나누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부터 예술상과 TV부문 조연상이 신설돼 더 많은 사람들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키스 먼저 할까요’로 여자조연상을 받은 예지원이 주연으로 열연한 절친 김선아에게 “선아야 이게 무슨 일이야. 어떡하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아는 무대 위에 선 예지원의 모습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으며 우정을 자랑했다.

영화부문 조연상은 ‘1987’의 박희순과 ‘침묵’의 이수경이 받았다. 박희순은 “개인이 받는 상이 아니고 영화를 위해 애쓴 모든 사람이 함께 받는 상이다. 시간이 가장 많이 남는 내가 상을 받으러 올라왔다”며 익살을 떨었다. 이수경은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얼굴을 감싸며 감격했다. 수상소감을 밝히면서도 눈물을 흘렸다.

/사진=제54회 백상예술대상 생중계 화면 캡처

/사진=제54회 백상예술대상 생중계 화면 캡처

아역배우 허율과 양세종은 TV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며 시상식의 시작을 알렸다. 영화부문 신인상 수상자 최희서는 자신이 우연한 기회에 ‘동주’에 이어 ‘박열’에도 출연하게 된 과정을 설명하며 “이 상을 보이지 않는 곳에서 꿈을 향해 노력하는 분들에게 드리고 싶다.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라며 응원했다.

시청자들이 직접 투표해 의미가 있는 Star Centry 인기상은 배수지와 정해인이 받았다. 배수지는 “3년 연속 백상 MC를 맡는 것도 기쁜데 상까지 받아 더 기쁘다”며 웃었다. 정해인은 “매 순간 진심을 다해 연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사소한 것에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되겠다. 내게 주어진 감사한 길을 묵묵하게 걷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제54회 백상예술대상은 웃음과 감동으로 가득 찼다. 남녀예능상 시상자로 무대에 선 박나래는 “정해인 씨 어디에 있냐. 손예진 씨한테 밥 얻어먹지 말고 나래바로 와라. 내가 고봉밥으로 해주겠다”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나래는 수상 후보자로도 이름을 올려 미리 설레발을 떨었다. 하지만 여자예능상은 송은이에게 돌아갔다. 송은이는 “26년 만에 백상예술대상에 처음 초대됐다”고 말해 의미를 더했다.

‘목소리’라는 제목의 특별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대중들의 공감과 위로를 산 작품 속 다양한 목소리에 맞춰 발레리나와 발레리노가 아름다운 무용을 선보였다.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 속 대사들이 짙은 여운을 남겼다.

수상자(작)

영화부문
▲대상=1987
▲작품상=남한산성
▲감독상=김용화(신과함께)
▲남자최우수연기상=김윤석(1987)
▲여자최우수연기상=나문희(아이 캔 스피크)
▲남자조연상=박희순(1987)
▲여자조연상=이수경(침묵)
▲남자신인연기상=구교환(꿈의 재인)
▲여자신인연기상=최희서(박열)
▲신인감독상=강윤성(범죄도시)
▲시나리오상=김경찬(1987)
▲예술상=진종현(신과함께)

TV부문
▲대상=비밀의 숲
▲드라마 작품상=마더
▲예능 작품상=효리네 민박
▲교양 작품상=땐뽀걸즈
▲연출상=김윤철(품위 있는 그녀)
▲남자최우수연기상=조승우(비밀의 숲)
▲여자최우수연기상=김남주(미스티)
▲남자조연상=박호산(슬기로운 감빵생활)
▲여자조연상=예지원(키스 먼저 할까요)
▲남자신인연기상=양세종(사랑의 온도)
▲여자신인연기상=허율(마더)
▲남자예능상=서장훈(아는 형님, 동상이몽 시즌2)
▲여자예능상=송은이(전지적 참견 시점)
▲극본상=이수연(비밀의 숲)
▲예술상=최성우(순례)
▲Star Century 인기상=배수지, 정해인
▲바자 아이콘상=나나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